<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The Devil Wears Prada, 2006)>에서 풋풋한 인턴으로 연기했던 앤 해서웨이가 작년에는 영화 <인턴(The Intern, 2015)>에서 창업자를 연기했었죠.

그리고 이번 새해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만삭의 비키니 사진을 올렸습니다.


“비키니 사진을 올리는 건 저답지 않지만, 방금 해변에서 쉬고 있는 동안 누군가가 저를 몰래 찍고 있다는 사실을 눈치챘거든요. 어차피 전 세계 사람이 본다면, 제가(필터도 사용하고요) 올리는 게 좋겠죠?”라는 메시지와 함께요.

그녀의 인스타그램에는 예쁜 사진이 많다. 이왕 이렇게 된 거 앤 해서웨이의 임신을 다시 한 번 축하해주며, 그녀의 계정을 구경해보자!


#tbt to that time I turned 5. I want to take a moment to thank you, my Instagram followers. I really didn't know what to expect from opening myself up to social media, but I certainly wasn't prepared for the outpouring of love and support I have been lucky enough to receive from you all (well, most of you 😜). You filled my 32nd year with so much light, joy, and positivity, and I wanted to let you know how much I appreciate it. I'll close with some of my favorite words from an extremely wise man, words I hope guide me through 33 and beyond "Forget your perfect offering. There is a crack, a crack in everything. That's how the light gets in." Blessings and peace xx P.S. Happy Birthday Beth!!! #theysayitsmybirthday #leonardcohen #lovemyfollowers #taylorswift #whynot?

A photo posted by Anne Hathaway (@annehathaway) on

어린시절의 그녀

Boo! Thanks for the awesome night @ninadobrev and the gang 🎃👻🎃👻🎃👻🎃

A photo posted by Anne Hathaway (@annehathaway) on

유니콘 그녀

핸드백을 뒤집어 쓴 그녀

축구선수 그녀

선글라스를 쓴 앤 해서웨이!


이미지 출처 앤 해서웨이 인스타그램 계정 https://www.instagram.com/annehathaw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