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성애는 인간뿐만 아니라 동물에게도 있나 봅니다. 지난 2012년 칠레에서 생겼던 일이 다시 화자 되고 있습니다.

칠레의 한 주택에서 인명피해까지 생길 수 있던 큰불이 났습니다. 키우던 강아지의 생명도 보장할 수 없었습니다. 이 주택은 ‘아만다(AManda)’라는 강아지를 키우고 있었는데 얼마 전 출산을 해 다섯 마리의 새끼를 돌보고 있었습니다.

집에 불이 나자 아만다는 새끼가 제일 먼저 걱정됐나 봅니다. 소방차가 도착하자 아만다는 새끼를 소방차 쪽으로 옮기기 시작했습니다.
힘든지도 모르고 불 속으로 들어가 한 번에 한 마리 새끼를 입에 물고 나온 아만다는 모든 새끼를 물고 나올 때까지 멈추지 않았습니다.

소방관들의 화재 진압이 끝나갈 때쯤에야 아만다의 구조 작업도 끝이 났습니다. 마침내 모든 새끼를 물고 나와 품었지만, 다선 마리의 새끼 중 한 마리는 화상이 심해 끝내 목숨을 잃었습니다.

아만다는 동물병원으로 옮겨질 때까지 죽은 새끼를 포함해 다섯 마리의 새끼를 품고 있었습니다.

아만다의 진심 어린 모성애는 사람에게도 깊은 감명을 주고 있습니다.

화재가 일어나자 아만다는 바로 새끼를 구했습니다.
새끼를 입어 물어 안전한 소방차로 옮겨 났습니다.
아만다는 힘든거도 모른채 다섯마리 새끼를 모두 옮겼습니다.
그녀는 끝까지 다섯 마리 새끼를 품고있었습니다.